KSERI 보고서



중국의 헝다그룹 채무위기와 전력난(2)

김광수경제연구소
2021-10-12

중국의 전력난과 대규모 단전 사태

9월 들어 중국의 전력난 사태가 갑자기 표면화되기 시작했다. 사실 중국의 전력부족 현상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라 만성적인 것이며 대부분 국지적인 현상에 그쳤다. 하지만 최근에 발생한 전력부족 사태는 직전까지도 예상치 못한 것이었을 뿐만 아니라 동북3성을 비롯하여 장쑤성·저장성·광둥성 등 남동부 공업지대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지역에 걸쳐 대규모 단전 사태로 이어질 만큼 경제적 충격도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이처럼 대규모 단전 사태를 초래한 전력 부족의 원인은 시진핑정부가 작년부터 호주에 대한 경제적 보복조치의 일환으로 호주산 석탄수입을 금지했기 때문이라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시진핑정부가 스스로 자초한 자업자득의 결과라는 것이다. 시진핑정부는 코로나19 발병 은폐 의혹을 강하게 제기하고 미국의 대중국 봉쇄전략에 적극 동참하는 호주에 대한 경제적 보복조치로 작년 여름에 호주산 석탄과 와인 등 일부 농수산품 수입금지 조치를 단행한 바 있다.

하지만 이는 설득력이 떨어진다. 왜냐하면 아무리 시진핑정부가 호주에 대해 감정적인 대응을 했다고 해도 중국 석탄수입의 절반 가량을 차지하던 호주산 석탄수입을 금지하겠다고 했을 때는 당연히 수입금지에 따른 석탄부족과 전력난을 보완하는 조치도 함께 취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시진핑정부가 그 정도도 생각하지 못할 정도로 어리석지는 않다는 것이다.